열린마당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취약계층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 확대…교통비 최대 50% 절감
등록자 복지소식 등록일 2022-08-19
다운로드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추석 민생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이달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저소득층에 대한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차상위계층과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은 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교통비를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된다.

1회 교통요금 지출액이 2천원 미만인 경우에는 마일리지 적립액이 기존 350원에서 500원까지 늘어나게 되고 2천원 이상 3천원 미만은 500원에서 700원으로, 3천원 이상은 650원에서 900원까지 각각 확대된다.

모바일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거리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교통비를 추가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용자는 교통비의 최대 30%를 절감할 수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159개 시군구에서 알뜰교통카드 사업을 시행 중이며, 이용자 수는 지난해 29만명에서 올해 6월 기준 39만7천명까지 증가했다.

박정호 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고물가가 지속됨에 따라 물가·민생 안정을 위해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을 확대한다"며 "이번 조치로 저소득층의 교통비 부담이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전글 경기지장협, 사회적 장애인식개선교육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진행
다음글 코로나 19 재확산 조심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글 방지     (자동글 방지 기능입니다.)
내용
댓글달기